본문 바로가기

🤸‍♂️ Project Deep-Dive/💎AOAS 팀프로젝트 다이어리

항해일지 버전업! 본격 프로젝트 킥오프(가치제안 캔버스, 적격질의, 기능 확정에 앞선 기획)

728x90
반응형

본격적 <항해일지 버전업> 프로젝트 킥오프, 기획 

전체그림을 다음과 같이 이해하면서, 우리 프로젝트 사이즈에 맞게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프리 킥오프 회의를 하면서, 우리가 하고 있는 단계가 전체 프로세스 중 어떤 단계이며, 그것이 어떤 목적에 의해 왜 필요한지 명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다시 전체 그림을 한 번 공유하고 회의를 시작했다. 

 

분석기획

스케줄링 -> 요구사항분석 -> 타겟분석 -> AS-IS분석 -> 벤치마킹 -> 수행기획안

 

설계기획

기능정의서 -> 메인프로토타입 -> 정보구조도(IA) -> 화면설계정의서 -> 화면설계서(SB) ->운영관리

 

이 프로세스를 정리하고 나니, 우리가 저번 회의때 전체 요구사항 분석과 타겟분석 없이, AS-IS단계를 진행했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그래서 다시, 빠르게 그 앞단을 짚고 넘어갈 수 있는 가치제안캔버스부터 공유하고 시작하기로 했다.


1) 가치제안캔버스

먼저, 해당 내용을 참고하여, 우리만의 가치제안 캔버스를 Miro에서 대화를 나누며 작성했다. 

 

지난 해커톤에서부터 미로보드를 아주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다. 각자 생각해온 내용들을 포스트잇에 옮겨 붙이며, 논의를 해나갔다. 그리고 우리는 1차적으로 정리된 내용을 기반으로, 타 채널을 통해 충분히 해소가능한 포스트잇들을 우측으로 옮겨가며 소팅을 하기로 했다. 단, 카톡/슬랙/깃헙/노션 등으로 해결 가능한 Pain Points라고 하더라도, 현행 항해일지가 확실한 우위를 가지고 있으면 남기기로 했다. 

 

 우리는 Pain Points가 유사한 카테고리끼리 정리했고, 해당 Pain Points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바로 옆 가치맵에 적었다. Gain Points도 핵심적인 사항들을 정리해보며, 해당 Gain Points를 극대화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가치맵에 적었다. 이렇게 적고 나니, 우리 팀 모두가 이 프로젝트의 현황과 방향성에 대해서 이해하고 합의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Pain Points와 Gain point를 정리하며, 비로소 우리가 무엇을 개선해야 하고, 무엇을 극대화시켜야 할지에 대해 명확히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2) 본격 기능 도출로 향하는 길 

이제 가치맵에 적어놓았던 '문제해결방안'을 기반으로, 우리의 기능에 대해서 살펴볼 단계가 되었다. 이 때, 바로 기능명세서를 작성하기는 불가능했고, 대략적으로라도 우리 서비스의 전체 흐름을 한번 정리해보며 가능한 모든 기능 시나리오에 대한 가능성을 펼쳐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유의미한 질문'들이 필요했다. 이때 설이 '적격질의(CQ)'라는 개념을 공유해주었다. 

 

통상 이런 흐름 속에서, 적격질의를 하며 기능을 구체화시켜 나간다고 한다. 우리는 뾰족한 '기술'이 필요한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우리만의 방식으로 바꿔쓸 필요가 있었다. 우리는, 통상 쓰이는 <적격질의>를 우리스타일로 살짝 변형해 진행했다. 

단계 고객의 행동(Task) 고객의 Needs 기존 방법 CQ*
적격질의
방법(기능) 1안 구현 방안 실행 방안  우리가 제공하고자 하는 가치  비고

위와 같은 항목을 스프레드시트에 적고, 아래에 접근-탐색-기록-계획-분석 이라는 단계로 구분하여 내용들을 정리했다. 

 

1) 해당 단계에서 고객이 수행해야 하는 Task,

2) 그것을 행하는 고객의 Needs,

3) 기존에 그 Needs를 해결하는 방법,

4) 적격질의, (리서치를 토대로 한) 방법(기능) 안,

5) 해당 기능 구현 방안, 실행 방안,

6) 이 기능을 통해 우리가 제공하고자 하는 가치

 

"하루에도 몇 번씩 접속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팀/개인의 차원 목표 달성에 대한 보상/베네핏으로 원동력을 줄 수 있을까?"와 같은, 단계별 Task에 대한 유의미한 질문들을 던지는 것을 CQ라고 이해했다. 우리는 다음 시간까지, 각각의 태스크를 개선 혹은 발전시킬 수 있도록 벤치마킹에 대한 플래닝을 했다. 각자 흩어져서, 각각의 기능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어오고자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모두가 하늘 아래 같은 기획은 없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또한, 앞단의 '고객의 Painpoints, Needs', '타깃고객'에 대한 이유를 명확히 설정하고 가는 것이 왜 이후 기획에 중요한지 팀 차원에서 공유될 수 있는 기회였다. 과거 프로젝트를 하면서, '기획'이라는 단계에 좀 지쳐있는 상태였다. 짐짓 기획이 손에 잡히지도 않고 전체 프로세스에 별로 쓸모가 없는, (노력을 너무 많이 투입하기에는) 아까운 단계라고 생각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그런데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 팀 차원에서, 그 점이 좀 해소된 것 같아 기뻤다. 기획 안에서도 각각의 단계와 방법들이 왜 전체 프로세스에 유효한지 이해하고, 체감하면서 갈 수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또 우리만의 방식으로 도구들을 조금씩 변형하며 활용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앞으로 서비스 런칭까지의 모든 단계에서 이 같이 '체감'하며 나아가면 좋겠다!

728x90
반응형